행정안전위원회 소관기관

행정안전부, 경찰청, 소방청, 인사혁신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진실·화해를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 한국승강기안전공단,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 한국지방행정연구원, 대한지방행정공제회, 한국지방재정공제회, 한국지역정보개발원, 지방공기업평가원, 바르게살기운동중앙협의회, 새마을운동중앙회, 한국자유총연맹, 새마을금고중앙회, 한국지방세연구원, 공무원연금공단, 도로교통공단, 경찰공제회, 총포화약안전기술협회, 한국소방산업기술원, 한국소방안전원, 대한소방공제회, 소방산업공제조합, 한국소방시설협회

여성가족위원회 소관기관

여성가족부,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한국건강가정진흥원, 한국여성인권진흥원

제보 유형

정책개선과제, 부당행위, 예산낭비 사례, 비리, 억울한 피해사례

제보 방법

이메일(hello@yonghyein.kr)로 보내주시거나 혹은 아래에 간단히 작성 후 '제보하기'를 눌러주세요

--

2021년도 "한국은행 출신 금융권 취업, 문재인 정부에서 55% 늘어"

담당 : 비서 최기원 010-2308-6726


한국은행 출신 금융권 취업,
문재인 정부에서 55% 늘어

 

- 한국은행 경력자 금융권 재취업, 2013-2016 38명 → 2017-2020 59명
- 하나금융그룹의 유별난 한은 출신 사랑...8년간 17명 취업
- 용혜인 “과연 전문성 때문에 영입했을까?...이해관계·업무관련성 들여다봐야”


기본소득당 용혜인 의원은 한국은행 경력자들이 대거 금융권에 진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문재인 정부 한국은행에서 재취업자가 55.3%가 더 늘어났다며 한국은행 출신들에 대해서도 이해관계와 업무관련성을 더욱 면밀히 들여다볼 것을 주문했다.

용 의원이 시중은행·보험사·저축은행·증권사·카드사 164곳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2013-2020 8년간 금융기관들은 한국은행 경력자 97명을 채용했다. 박근혜정부 시기인 2013-16년 38명이었던 금융권 취업자는 문재인 정부에서 59명으로 크게 늘었다. 같은 기간 기획재정부 출신 취업자는 각각 39, 43명으로 한은 출신의 재취업 증가가 두드러진다.




한국은행 출신 취업자는 1금융권과 저축은행 등 은행권을 중심으로 증가했다. 1금융권의 경우 10명에서 17명, 저축은행의 경우 12명에서 19명까지 늘었다. 은행에서 증가한 인원이 14명으로 전체 증가인원 21명 중 66.7%를 차지한다. 한국은행과 직무관련성이 밀접한 은행권 재취업이 전반적으로 늘어난 점은 이해관계 충돌을 우려할 수 있는 대목이다.


주목할 만한 곳은 하나금융그룹이다. 하나은행, 하나금융투자, 하나카드 등에서 8년간 한국은행 출신 17명을 영입했다. 특히 하나은행에는 12명이 취업한 것으로 나타나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수준이다(2013-2016 4명, 2017-2020 8명). 하나금융그룹이 옵티머스 사기사건과 대장동 개발 건 등 이른바 ‘관피아’ 관련 문제와 수시로 연루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하나금융그룹의 유별난 ‘한국은행 사랑’이 과연 한국은행 출신자들의 경제분석과 예측능력 같은 전문성을 높이 평가해서인지는 의문이다.


용혜인 의원은 문재인 정부 들어 한국은행 출신자들이 대거 금융권으로 향하고 있는 경향을 우려했다. “전문성을 살리는 것도 필요하지만, 이해관계와 직무관련성에 대한 공개와 감시 없이 국민들이 이런 경향을 받아들이기는 어렵다”면서, “공직자윤리법상 취업승인제도의 실효성을 재점검하고 이해관계 이력 추적 및 공개와 같은 시스템 상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